본문 바로가기
CAFE

[ 시민공원/연지동 ] 부산시민공원카페 카페여 舁

by 휴쨩 2020. 5. 13.

[ 시민공원/연지동 ] 부산시민공원카페 카페여 : 舁

 

 

 

 

 

 

안녕하세요 휴쨩입니다:)

오늘 날씨가 좋아서 부산시민공원에 피크닉 갔다가

주변에 카페탐색을 하다가 가보고 싶은 카페가 있어 방문하게 됬습니다

(최근 스타벅스만 자주 가서 개인카페가 가고싶었다)

 

오늘 소개해드릴 카페는 부산시민공원 근처 연지동에 있는 카페여 舁 입니다

연지동은 이름만 들어보고 처음 방문해봤는데

마음에 드는 동네였답니다

 

 

 

 

카페여

여 ( 舁 )

한자 간판이 인상적이였다

무슨 '여'자지? 

포스팅하면서 찾아본 한자

마주 들 여

1. 마주 들다 2. 여럿이 맞들다

이런 뜻이 있었다

멋들어진 이름의 카페

 

카페입구에 안내문을 보고

들어가자마자 오른쪽에 비치된 손소독제를 바르고 주문을 했다

 

 

 

 

 

 

 

메뉴판 사진을 또 깜빡했다 (언제쯤 안까먹을까...^^)

말차까눌레랑 아이스아메리카노

이 카페의 대표메뉴는 죠스라떼 !

죠스라떼는 다음 방문때 마셔봐야겠다

 


카페여 

[고양이와 구움과자가 있는 카페 ]

 

주소 : 부산 부산진구 동평로265번길 12

영업시간 : 매일 12:00 - 21:00

인스타그램 : @ cafeyeo

www.instagram.com/cafeyeo

 

로그인 • Instagram

 

www.instagram.com

 

 


 

 

 

가게입구 오른쪽에 긴테이블과 작은테이블 하나 있었는데

카페사장님 지인분이 놀러오셨는지 앉아 계셔서

안쪽으로 자리를 잡을려는데 저 공간에도 다른분이 앉아 계셔서

요앞에 작은 공간에 자리를 잡았다

 

 

 

 

아늑한 공간

일력달력도 인상적이였다

 

 

 

 

말차까눌레 아이스아메리카노

말차까눌레 맛있었다

또 생각나는 맛

 

 

 

먹고 있는데 사장님이 케이크한조각을 주셨다

감사합니당:) 잘먹었습니다~

(지인분 생일이신것같았다)

 

 

 

아날로그 느낌나는 벽지와 자개서랍장

여자 화장실은 저 안쪽에 있었다

 

 

 

 

 

 

카페여에는 고양이가 있다

움직이다가 내가 앉은 테이블 앞에 털썩 뻗어서 자고 있었다

귀여워서 사진을 계속 찍었다

2012를 따서 이름이 일리 인것같았다

 

 

 

 

자리옮겨서 저렇게 자고 있었다

왜그러고자 ㅠㅠㅠ 

햇빛도 들어오고 노곤노곤zZ

 

 

 

 

 

카페에 나서기전에 그래도 눈뜬모습도 보여줬다

일리야 다음에 또 올게!

 

 

다음에 오면 까눌레랑 죠스라떼를 먹어볼테야~

 

 

 

 

댓글4